현미경으로 확대해본 워터파크 물…

더위에 지친 사람들은 넓게 펼쳐진 바닷가, 시원한 물이 흐르는 계곡 등 다양한 장소로 피서를 떠난다.

휴가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피서지 중 특히 가장 사랑받는 장소는 바로 ‘워터파크’다.

넓은 수영장에서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를 타다 보면 어느새 더위를 싹 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해마다 수많은 인파가 몰리는 워터파크의 수질 상태를 걱정하는 사람들도 많다.

이렇게 워터파크의 수질 상태가 궁금한 사람들이 꼭 확인해야 할 영상이 공개됐다.

최근 유튜브 채널 ‘JFerFer’은 워터파크 물을 현미경으로 관찰한 영상을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현미경으로 관찰한 벌레 여러 마리가 보인다.

머리에 두 개의 뿔이 달린 벌레들은 길쭉한 몸으로 여기저기를 기어 다닌다. 수많은 벌레가 가득한 모습은 저절로 인상을 찌푸리게 한다.

인사이트YouTube ‘JFerFer’

이 영상은 워터파크 물의 실상이 궁금했던 한 남성에 의해 촬영됐다.

현미경을 통해 벌레들을 발견한 그는 단순히 모기 유충들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벌레들의 생김새에 의문을 가진 그가 조사를 통해 진짜 정체를 알아냈다.

이 벌레의 정식 명칭은 톡토기(springtail)로 번식력이 왕성한 것으로 유명하다.

인사이트YouTube ‘JFerFer’

톡토기는 감염성 바이러스나 세균을 옮길 가능성이 있으므로 가급적 사람이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다.

살충제를 많이 뿌려야 박멸할 수 있어 사람들을 골치 아프게 하는 벌레 중 하나다.

톡토기를 발견한 남성은 “워터파크 물에 이런 벌레들이 사는 줄 정말 몰랐다”며 “많은 사람이 수질 상태의 심각성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