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를 얼굴에 들이미는 이유가

인사이트

우리집 반려견이 나에게 수시로 엉덩이를 들이대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18일 보듬컴퍼니 유튜브 계정에는 강형욱 훈련사가 ‘수시로 엉덩이를 들이대는 강아지’의 행동을 풀이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강아지 보호자 A씨는강 훈련사에게 우리 집 강아지가 수시로 엉덩이를 들이댄다는 사연을 보냈다.

A씨는 강 훈련사에게 “우리 집 강아지는 잘 놀다가 갑자기 엉덩이를 들이댄다”며 “손 달라고 해도, 장난감을 물고 와도 엉덩이를 보여주는데 무슨 의미냐”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강 훈련사는 강아지가 엉덩이를 보여주는 펴현에 대해 “자연스러운 행동이고 즐겁다는 표현”이라며 “강아지들은 교미 직전 상대 강아지에게 엉덩이를 보여주는데 그런 행동의 일환”이라고 답했다.

이어 “좋아하는 개, 좋아하는 사람, 좋아하는 어딘가에 엉덩이를 들이대는 현상은 이 순간이 너무 좋고 기뻐서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쁜 게 아니니 엉덩이를 살살 긁어주며 예뻐해달라고”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실제로 반려견 보호자 대부분이 엉덩이를 들이대는 강아지의 행동에 의문을 가져봤을 것이다.

보호자 앞에서 엉덩이가 보이게 뒤돌아 앉는다거나 보호자의 신체 부위에 닿도록 엉덩이를 들이미는 행위를 그저 귀엽다고만 생각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행동이 보호자에 대한 애정에서 기인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보호자를 사랑할 줄밖에 모르는 ‘해바라기 댕댕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