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갑자기 기절한 척 연기하는 이유

인사이트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는 병원에 가자고 보채는 주인 앞에서 신들린 연기를 하는 시바견 룰루(Lulu)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을 보면 룰루를 향해 다가간 주인은 “아가야, 어서 일어나”라고 말했지만, 녀석은 이불 속에서 꿈쩍도 하지 않고 누워 메소드급 연기를 시작했다.

녀석은 몸을 흔들어도 옴짝달싹하지 않으며 목과 몸통을 간지럽혀 봐도 소용없었다. 주인이 앞발을 번쩍 들어 올리자 힘없이 축 늘어진 시체처럼 완벽히 연기했다.

인사이트Youtube ‘Lulu the Shiba Inu’

룰루의 주인에 따르면 녀석은 중성화 수술을 위해 병원에 갈 채비를 하는 주인을 보고 침대 속으로 도망쳤다.

룰루는 평소에도 병원에 가는 것을 싫어했지만, 이날 따라 자신의 운명(?)을 직감한 듯 죽은 척 혼신의 힘을 다해 움직이지 않았다.

이에 주인이 이불을 걷어 말을 걸어보기도 하고, 배꼽이나 발을 건드려 흔들어 깨웠지만 녀석은 미동도 하지 않았다.

인사이트Youtube ‘Lulu the Shiba Inu’

하지만 룰루가 좋아하는 간식을 꺼내자마자 순수한 녀석은 정신이 번쩍 들어 자리에서 일어났고, 결국 병원으로 향할 수밖에 없었다.

룰루의 주인은 “룰루가 죽은 연기를 하면서 병원에 가기 싫어했다”며 “자신의 운명을 직감한 듯한 녀석의 연기에 웃음이 터져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녀석과 나의 신경전 끝에 최후 승자는 맛있는 간식”이라며 즐거워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