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지 말아야 할 침대위의 거짓말

상대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서 하는 ‘착한’ 거짓말은 남녀관계를 더욱 행복하게 만들기도 한다. 특히 ‘침대 위’에서 더욱 그렇다

그런 이유로 사랑하는 사람과 성관계를 하면서 이뤄지는 대화 중에는 종종 선의의 거짓말이 섞여 있는 것이 사실이다.

어떠한 거짓말은 상대방의 자존심을 세워주고 사랑을 더욱 불타오르게 하며 자신 또한 만족스러운 관계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연인과 ‘침대 위’에서 사랑을 나누는 도중 자주하는 거짓말 10가지를 모아봤다.

아래 있는 10가지 거짓말을 잘 살펴보되 지나친 거짓말은 오히려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게 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shutterstock

1. “내가 만난 사람 중 첫 번째 연인이야”

이 말이 모두 거짓은 아니다. 물론 정말 첫 번째 연인일 수도 있다.

하지만 어떤 이들은 상대방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서든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서든 이러한 거짓말을 하곤 한다.

2. “지금까지 중 최고야”

사랑하는 사람과의 관계는 언제나 최고일 수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해도 서로에게 해가 될 거짓말은 아니다.

3. “침대 위에서 다른 사람을 상상해 본 적은 없어”

그 순간에 다른 사람의 얼굴이 떠오를까 싶지만 실제로 많은 이들이 이같은 거짓말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shutterstock

4. “지금 안전할 때야. 임신 걱정 마”

자칫하면 계획에 없는 임신을 할 수도 있는 위험한 거짓말이다. 일부 여성은 임신을 원하지 않는데도 이러한 거짓말을 한다.

5. “미안해. 지금 그날이야”

여성들의 경우 때로는 원치 않는 잠자리를 피하기 위해 생리 중이라는 거짓말을 하기도 한다.

6. “생리 다 끝났어”

반대로 생리가 채 끝나지도 않았는데 잠자리에서 연인과 사랑을 나누고 싶은 마음에 이런 거짓말을 하는 여성도 있다.

7. “자기에게 애무해주는 것 좋아해”

대부분 연애 초창기에 상대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 이런 거짓말을 한다고 한다.


gettyimages

8. “정말 환상적이야”

남녀 모두 상대방에게 듣고 싶어 하는 거짓말이 아닐까? 실제로 상대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과도한 칭찬을 하는 경우는 흔하다.

9. “그 전에 만났던 사람들은 말이야”

지나간 일을 굳이 들추고 싶지는 않지만 상대방이 예전에 만났던 사람에 대한 궁금증은 생기기 마련이다.

자신은 말하고 싶지 않지만 연인이 자꾸 캐물으면 “별로였어. 니가 최고야”라고 말한다.

10. “난 정말 깨끗해”

성병에 대한 이야기는 침대 위에서 꺼내기 어려운 주제이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남성이나 여성이 “성병 검사는 받아 봤어?”라고 물었을 경우 거의 100%의 사람들이 “물론이지, 난 정말 깨끗해”라고 답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주 극히 드문 사람들은 자신에게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숨기기 위해 거짓말을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