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 키워서 용돈 버는데 금액이

인사이트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병아리를 키워서 판매해 큰돈을 벌고 있는 맥스 코스그로브(Max Cosgrove)의 사연을 소개했다.

호주에 사는 맥스는 올해 10살이 된 어린 소년이다. 현재 양계사업으로 많은 수익을 내는 어린 사업가로 유명하다.

맥스가 사업을 처음 시작한 건 3년 전, 그가 7살이 되던 해였다.

어느 날 부모님에게 닭 2마리를 선물 받은 맥스는 닭이 낳은 달걀을 팔고 싶다고 말했다.

아들의 생각이 기특했던 부모님은 그에게 닭을 키울 수 있는 인큐베이터 기계를 사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Max’s Chickens’

그 날부터 맥스는 기계를 이용해 닭을 키우기 시작했다. 그의 보살핌 속에 닭은 많은 알을 낳았고, 알은 부화해 병아리가 됐다.

점점 늘어나는 병아리 수에도 맥스는 지친 기색 없이 최선을 다해 병아리를 키웠다.

맥스의 노력으로 2마리였던 닭은 총 100마리로 늘었다. 그는 이 닭들을 모두 팔아 처음으로 60만 원을 벌게 됐다.

자신이 직접 번 돈에 뿌듯함을 느낀 그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았다. 어떻게 하면 닭을 더 잘 키울지 끊임없이 고민하며 많은 닭을 키워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Max’s Chickens’

3년이 흐른 뒤, 맥스는 약 1,000마리의 닭을 파는 사업가가 됐다.

‘Max’s Chickens’라는 회사를 직접 만들어 운영하며, 본격적으로 양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재미 삼아 만들었던 닭을 위한 모자와 옷이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 사업을 확장하기도 했다.

맥스는 “닭을 사러 나를 만나러 온 사람들은 어린아이가 뭘 할 줄 알겠냐며 나를 무시한다. 하지만 나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더 큰 사업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