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심불량 치과를 피하고, 착한치과 찾는 꿀팁

최근 한국 치과에서 벌어지는 ‘과잉 진료’를 폭로한 양심 치과의사 강창용 원장의 소신이 의료계에 큰 울림이 되고 있다.

과거 강창용 원장은 MBC ‘불만제로’, SBS ‘스페셜’ 등에 출연해 ‘과잉진료’ 비용을 비교하며 고발했다.

그이후에도 유튜브, 페이스북을 통해 과잉진료의 실태를 낱낱히 밝혔다.

인사이트SBS ‘스페셜’

하지만 문제를 함께 해결해 갈 줄 알았던 치과계는 강 원장에게 등을 돌렸고, 주변 치과의사들의 조롱과 협박이 이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 원장은 ‘양심 행보’를 멈추지 않았다.

강창용 원장이 직접 정리한 ‘바가지 비용’ 피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환자가 많은 치과, 중심 상권의 대형 치과, 지인의 소개로 간 치과를 무조건 믿지 말고 아래의 사항들을 적용해본 후 신중히 결정하는 것이 좋다.

1. 세 군데 이상의 치과를 방문해 ‘의사표현’을 확실히 한다.

인사이트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먼저 진단을 받을 때는 세 군데 이상의 치과를 방문해야 한다.

또한 반드시 “검진만 하러 왔어요”라고 의사 표현을 확실히 한다.

2. 충치의 위치와 치료 방법들을 물어본다.

충치가 있다고해서 겁먹고 치료할 필요는 없다.

충치가 있는 치아의 위치, 치료 방법 등을 알려달라고 하거나 수첩에 메모해 비교해본다.

3. 치과에서 알려준 내용을 비교해본다.

인사이트Gettyimagebank

세 군데 이상의 치과에서 검진을 받는 과정에서 병원마다 충치 개수나 치료 방법이 다르다면 다시 검진할 것을 추천한다.

이때는 대학 병원이나 믿을 만한 지인의 소개,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양심적이라고 평가받는 치과에서 검진 받는다.

4. 무작정 다 치료하지 않는다.

치료가 급한 치아부터 치료를 요구한다.

또한 치과의사에게 여러 부분으로 나눠 시기를 달리한 치료 계획을 부탁하면 진료비 부담을 덜고 과잉 진료의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치료비가 많이 나왔다면 치아에 맞는 보험치료를 알아보자.

5. ‘진료비’나 ‘환자 수’로 치과 선택을 하지 않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

치과 선택 시 단순히 환자가 많은 병원이라거나 진료비가 저렴하다는 이유로 선택하지 말아야 한다.

환자가 많다는 것은 과잉 진료를 통해 환자를 만들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고, 진료비가 저렴한 것은 미끼 상품일 수도 있다.

환자를 유인해 박리다매 혹은 위임 진료(치료를 간호사나 기공사가 하는)하는 치과일 수 있으니 그런 치과에 갔다면 검진은 받되, 치료 시작은 다른 치과와 비교 후 신중히 결정한다.

6. 치과의사가 다 똑같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무한 경쟁 속에서 환자를 영리 목적으로만 생각하는 이들도 분명 있다. 치과에 갔는데 마치 물건을 파는 백화점이나 시장에 온 느낌이 든다면 과감히 그 치과를 나오는 편이 나을 것이다.

7. ‘좋은 치과’를 찾는다.

인사이트Gettyimages

좋은 치과는 치과 실장이나 코디네이터가 진단하고 치료 계획을 세우지 않으며, 당일에 선납하면 할인해준다는 등의 핑계로 당일 치료를 강권하지 않는다.

8. 충치의 수는 갑자기 늘어나지 않는다.

2, 3년에 1회는 정기적으로 치과 진료를 받는데도 갑자기 6개 이상의 충치가 있다고 한다면 과잉 진료인지 의심해봐야 한다.

9. ‘방사선 사진’으로 충치를 단정 짓는 병원은 피해야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bank

방사선 사진 촬영 후 기존의 모든 수복물(크라운, 인레이 등) 밑에 충치가 있다고 단정 짓는 병원은 위험하다.

사실 크라운 등은 뜯어봐야 정확한 충치 유무를 알 수 있다.

10. 임플란트, 교정 등이 저렴하다는 광고를 보고 찾아가지 않는다.

임플란트나 교정이 필요한 환자가 찾아가면 검사해보니 충치가 많다고 진단해 비싼 진료비가 나오도록 유인하는 병원이 있을 수 있다.

11. 치아가 시리거나 아프다고 해서 모두 충치인 것은 아니다.

인사이트Gettyimagebank

치아가 시려서 치과에 갔다가 충치가 많다고 해서 과잉 진료를 당하는 환자가 많다.

심한 양치질 때문에 치아 뿌리가 파였거나, 산도가 낮은 귤과 오렌지류, 콜라, 이온음료 혹은 뜨거운 음식 섭취시에도 시릴 수 있다.

잇몸 관리 부족, 스트레스 등 치아는 다양한 이유로 아플 수 있다. 시리면 무조건 치아가 썩었을 것이라는 오해만 버려도 과잉 진료를 피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