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만 타면 불안해하는 강아지들은

차에 타기만 하면 유독 긴장하고 불안해하며, 잘 있다가도 주인 옆에 붙어서 낑낑거리는 반려견들이 있다고 합니다.

반려견이 불안해하는 이유는 “주인과 차를 타면 병원에 간다”라는 생각에 차에 대한 트라우마가 작용한 것이라네요.

또한 크고 시끄러운 자동차 엔진 소리 역시 불안 요소 중 하나입니다.

반려견과 차를 타고 이용해야 하는 경우, 생후 2~4개월 사이에 차 안에서 좋아하는 놀이 혹은 간식을 이용해 차에 대한 좋은 기억을 먼저 심어주는 게 좋다고 하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