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러 온 줄 모르고 소방관 보고 방긋

인사이트

7일(현지 시간) 이미지 공유 사이트 이머저에는 자동차 안에서 해맑게 웃고 있는 아기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자동차 안에서 핸들을 잡고 있는 아기가 보인다.

아기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 그저 신이 나 해맑게 웃고 있다.

주변에는 소방관들이 보이는데, 아이와 눈을 맞추고 함께 웃고 있는 모습이다. 도대체 어떤 사연일까.

인사이트The sun

사연에 따르면 영국 콘월 주에 사는 여성 커스티 그린(Kirsty Green)은 아들 브랜든 에머리(Brandon Emery)와 함께 마트로 장을 보러 갔다.

쇼핑을 마치고 짐을 트렁크에 싣는 동안 아들을 잠시 자동차 안에 앉아 있도록 했다.

문제는 커스티가 자동차에 키를 꽂아뒀다는 것이었다. 아들 브랜든은 순수하게 차 안을 누비며 잠금장치를 눌러버렸다.

결국 자동차 안에 갇히게 된 브랜든. 엄마는 곧장 구조를 요청했다.

인사이트The sun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은 너무나도 해맑은 표정으로 운전석에 앉아 있는 브랜든을 보고 당황했다.

그리고 소방관을 본 브랜든은 “와 소방관 아저씨다~”라는 듯 함박웃음을 지었다. 소방관 역시 아기의 순수한 웃음을 보고 함께 웃고 말았다.

엄마 커스티는 “아들의 순수한 반응에 나도 함께 웃었다. 다행히도 아기가 다치지 않았다”라며 “운전대를 잡고 해맑게 웃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