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을 물에 불려보면 알 수 있는 것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바퀴벌레가 있는지 알아보는 방법이 소개돼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았다.

글쓴이는 “과거에 교수님께서 말씀해주신 방법”이라며 “원래 야생 바퀴벌레는 곰팡이 같은 걸 먹고 사는데 버섯도 일종의 곰팡이와 비슷해 알아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바퀴벌레를 찾는 방법은 간단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① 바가지에 물을 담는다.

② 말린 버섯을 바가지에 넣어 불린다 .

③ 잠시 놔둔다.

④ 숨어있던 바퀴벌레들이 몰려든다.

이에 대해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궁금한데 우리 집에 바퀴가 있다는 건 또 알고 싶지 않은 기분”이라며 해보고 싶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들도 “진실을 마주하기 두렵다”, “저거 모여 있는 거 보면 기절할 듯”, “안해봤는데 벌써 소리 지르고 울고 싶다” 등 공포감을 드러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바퀴벌레가 정말 나타났을 때 퇴치법도 알려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댓글도 있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스프레이 살충제를 뿌리는 것 만으로는 바퀴벌레를 확실히 처치할 수 없다.

바퀴벌레는 강한 내성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살충제로 죽지 않고 살아남은 일부 바퀴벌레가 알을 낳게 되면, 그 유충은 더이상 살충제로 죽일 수 없게 진화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때문에 바퀴벌레를 발견했다면 약을 살포해 기절케 했더라도, 그대로 쓰레기통에 넣으면 안된다. 꼭 확인 사살까지 해 박멸해야 한다. 또 보이지 않는 바퀴벌레도 있으니 전문 해충 제거 업체를 불러야겠다.

평소 청결한 실내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최선의 관리 방법이다.

기본적으로는 음식물을 밀봉하지 않은 상태로 밖에 방치하지 말고, 설거지 역시 쌓아두지 않아야겠다. 깨끗한 환경에서는 바퀴벌레 출현이 감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