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생일선물을 받은 소녀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딸에게 깜짝 선물한 여성 소냐 맥폴린(Sonya McPolin)의 사연을 전했다.

현재 북아일랜드 아마 주에 거주 중인 소냐에게는 세 명의 딸이 있다.

그런데 지난 11일 둘째 딸 매디(Maddie, 5)가 식중독에 걸리고 말았다. 매디는 며칠 동안 구토하며 상당히 고통스러워했다.

기분 전환을 시켜주고 싶었던 소냐는 매디에게 “뭘 하면 기분이 좋아질 것 같니”라고 물었다.

인사이트YouTube ‘Sonya Mcpolin’

그러자 매디는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강아지요”라고 답했다.

사실 매디는 지난 2년 동안 부모에게 강아지를 키우게 해달라며 졸랐다.

하지만 소냐는 “생각해볼게” 라는 말만 했을 뿐, 강아지를 입양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최근 아파하는 딸의 모습에 마음이 약해진 소냐는 큰 결심을 했다.

인사이트YouTube ‘Sonya Mcpolin’

아픈 딸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강아지를 입양하기로 한 것이었다.

소냐는 깜짝 선물을 위해 모든 것을 비밀로 하고 딸에게 강아지 사진 여러 장을 보여주었다.

그리고는 “어떤 강아지가 제일 귀엽니”라고 물었다. 그러자 매디는 한 마리를 콕 찍으며 “너무 귀엽지 않나요”라고 말했다.

소냐는 딸이 꼽은 강아지를 입양하기로 마음 먹었다.

다음 날 아침 소냐는 딸이 말한 강아지를 입양하기 위해 왕복 3시간 거리를 운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Sonya Mcpolin’

마침내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온 소냐. 그녀는 강아지를 박스에 넣은 후 매디에게 건네주었다.

박스를 열어본 매디는 기쁨에 겨워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2년 동안 빌고 빌었던 강아지가 눈앞에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을 터.

인사이트YouTube ‘Sonya Mcpolin’

매디는 제대로 숨을 쉬기도 힘들 정도로 행복한 마음을 온몸으로 표현했다.

이 순간을 녹화하고 있던 아빠와 엄마는 딸이 좋아하는 모습에 감동하며 흐뭇하게 미소를 지었다.

소냐는 “아이가 이렇게 좋아할 줄 몰랐다”며 “남편과 함께 울 뻔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아지의 이름은 베시(Betsy)라고 지었다”며 “앞으로 우리 가족과 다름없는 존재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