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투자로 거북목을 교정하는 6가지 자세

이처럼 통증과 함께 같은 자세를 유지하다 보면 아래쪽 목뼈가 구부러지는 ‘거북목증후군’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최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서도 스마트폰을 손에 놓지 못하던 이재명 시장이 ‘거북목’ 진단을 받아 시청자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웠다.

평소 자세에 신경을 기울이면 ‘거북목’은 쉽게 예방할 수 있는 증후군이지만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는 우리들에게 그 또한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지금 바쁜 시간을 쪼개 하루 5분만 투자하면 ‘거북목’을 예방·교정할 수 있는 방법 6가지를 소개한다.

혹시라도 어깨가 묵직하다면 지금 당장 아래의 스트레칭을 실천해보길 바란다.

1. 뒤로 팔꿈치 잡기

인사이트Primally Inspired ‘Kelly Winters’

가슴을 최대한 펴고 양손을 뒤로한 다음 팔을 교차에서 반대팔 팔꿈치를 잡는다.

이 자세가 힘들 경우에는 손목을 잡아줘도 좋다. 같은 방법으로 교차 방향을 바꿔서 10초씩 2~3회를 진행하다.

2. 팔 들어 올리기

인사이트Primally Inspired ‘Kelly Winters’

양팔을 뒤로 젖혀 깍지를 낀 후 들어 올릴 수 있을 만큼 팔을 천천히 들어 올린다.

5초 정도 편하게 호흡을 내쉬면서 같은 동작을 2~3회 반복한다.

3. 소머리 자세

인사이트Primally Inspired ‘Kelly Winters’

가슴을 편 상태에서 허리를 쭉 펴고 한쪽 손은 위에서, 반대쪽 손은 아래로 돌려 마주 잡는다.

손이 닿지 않아도 되니 무리에서 잡을 필요는 없다. 해당 동작은 7초간 2~3회씩 실시한다.

4. 아기 코브라 자세

인사이트Primally Inspired ‘Kelly Winters’

가슴이 바닥에 닿게 엎드린 상태에서 손을 짚은 채로 숨을 내쉬면서 서서히 상체를 들어 올린다.

이같은 동작은 10초씩 2~3회를 실시하되 허리에 자극이 올 정도로만 자세를 유지하자.

5. 브릿지 자세

인사이트Primally Inspired ‘Kelly Winters’

바닥에 똑바로 누운 상태에서 구부린 다리를 지지대 삼아 엉덩이가 바닥에 떨어질 정도로 상체를 들어 올린다.

팔은 맞은편 손을 마주 잡은 상태에서 최대한 발 쪽으로 쭉 펴준다. 이같은 동작은 10초씩 2~3회를 반복하면 된다.

6. 낙타 자세

인사이트Primally Inspired ‘Kelly Winters’

의자를 등 뒤에 두고서 바닥에 꿇은 무릎을 골반 너비로 벌린 뒤 엉덩이를 들어 올린다.

이후 골반과 가슴을 앞으로 들어 올리면서 숨을 내쉬면 된다. 이때 손은 뒤에 있는 의자를 잡고 있어야 한다. 해당 자세는 10초씩 2~3회를 실시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