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저금통 당장 확인해야 할 이유

eb8f99eca084.jpg?resize=648,365 - "동전으로 떼 돈 벌 수 있다?" 한국의 '희귀 동전' 6가지

그저 ‘동전’ 하나만으로 ‘떼돈’을 벌 수도 있다.

카드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점점 사용률이 낮아지고 있는 동전.

집에서 아무렇게 굴러다니거나 혹은 당신의 지갑 어딘가에 처박혀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마치 ‘진품명품’처럼 당신의 집 어딘가에서 희귀 동전들을 발견한다면, 은근히 쏠쏠한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오래된 동전 중에는 그 가치가 높아 액면가의 3,000배에 달하는 돈을 벌 수 있는 것들도 있다.

동전은 희소성, 보존 상태 그리고 인기도에 따라 가격이 결정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비싼 동전은 무엇이 있는지 아래에서 살펴보자

1. 1966년도에 발행된 1원

인사이트

1966년도에 처음으로 1원이 발행됐다.

동전 위에는 무궁화가 그려져 있고 그 위에는 ‘일원’이라고 새겨져 있다.

이 동전은 9만원 이상의 금액으로 거래됐다

2. 1969년, 1970년도에 발행된 10원

인사이트

인사이트

10원짜리 동전은 연도별로 희귀성이 있어 금액이 각각 다르게 책정된다.

1969년도 10원짜리 동전은 30만 원 이상에 거래가 되고 있다.

1970년도에 발행된 10원짜리의 경우 적동화와 황동화로 나누어지는데, 적동 10원짜리 동전일 경우 70~80만원 선에서 거래가 이루어진 적도 있다고 한다.

황동의 경우 10~20만원 선이다

3. 1970년도에 발행된 100원

인사이트

역시 100원이 처음으로 발행된 해라서 희소성이 높아 프리미엄가가 붙는다.

보존 상태가 좋다는 전제하에서 최고가 7만원을 기록한 적 있다

4. 1972년도에 발행된 50원

인사이트

50원짜리 동전은 1972년에 최초로 발행됐다

벼나 이삭 그림이 그려져 있는 이 동전은 약 15만원에 거래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5. 1998년도에 발행된 500원

인사이트

무려 ‘복권 동전’이라고 불리는 이 500원짜리는 부르는 게 값일 정도로 아주 희귀한 동전이다.

IMF때 만들어져 단 8,000개밖에 발행되지 않아 희소성이 높기 때문이다.

한 언론사에서는 사용감이 있는 동전이라도 50~100만원 선에 거래된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