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주인을 바라보는 시선

그림에서 반려견 주인들은 단순하게 생각했던 사건들이, 강아지들에게는 황홀하고 감격스러운 순간으로 해석되곤 한다.

여기 바보 같을 정도로 엄마 아빠만을 사랑하는 이들의 모습을 보며 아낌없이 사랑을 전하는 주인이 되도록 하자.

1. “밥먹으렴” vs “우와! 우리 천사 같은 주인님이 내게 밥을 내려주신다!”

2. “나는 너무 보잘 것 없어” vs “주인님은 세계 제일가는 멋쟁이야”

3. “난 너무 뚱뚱하고 매력이 없어” vs “어쩜 저렇게 아름다울까!”

4. “이런 놀아주기 귀찮은 녀석” vs “나를 들어 안았어! 우리 주인님은 영웅이야”

5. “어휴 더러운 내 피부!” vs “저 귀여운 빨간 점에 뽀뽀해드려야지”

6. “난 루저야…” vs “주인님은 뭐든지 성공하실 분이야!”

7. “난 늘 자신감도 없고 주눅들어 있어” vs “주인님만큼 독립심 강한 분도 없지”

8. “내가 만든 요리는 항상 최악이야” vs “주인님의 요리는 호텔 주방장급 실력!”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