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를 질주하고 있는 강아지 사연

반려견이 ‘승차거부’를 당하자 자신만 버스에 탑승한 채 반려견은 버스를 쫓아오게 만든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4일 중국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웨이보의 한 이용자는 쓰촨 성 러산 시에서 발생한 사건과 해당 사건 모습이 포착된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반려견은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 차량 이동이 많은 도로에서 무방비로 달리는 반려견은 자칫하면 사고를 당할 수도 있어 보인다.

작성자에 따르면 사진 속 반려견 주인은 버스 기사로부터 “반려견을 데리고 버스에 탈 수 없다”는 말에 반려견을 도로에 버리고 홀로 탑승했다.

버스가 출발하자 반려견은 주인이 있는 버스를 따라 달리기 시작했다. 반려견의 위험한 질주는 무려 30분간이나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공개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사진 속 반려견의 주인을 비난하고 나섰다.

한 누리꾼은 “반려견이 있었다면 택시를 타는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했었다”며 “사고 위험이 있는 도로에 반려견을 방치한 것도 ‘학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해당 사건은 웨이보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며 중국 누리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