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결혼식 들러리 풍경

인사이트

행복한 결혼식 날 화려한 꽃다발 대신 버려진 강아지들을 품에 안은 신부 들러리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최근 결혼식을 올린 미국 국적의 새 신부 ‘사라 말록 크레인(Sarah Mallouk Crain)’과 신랑 ‘매트 크레인(Matt Crain)’의 아름다운 웨딩 사진을 소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부 들러리들은 귀여운 강아지 6마리를 저마다 품에 꼭 껴안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신랑 측 들러리도 귀여운 강아지들을 가슴에 꼭 껴안고 웨딩 사진을 남겼다.

인사이트CAROLINE LOGAN

보도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에 있는 동물 구조 단체 ‘Pitties Love Peace’에 근무하는 사라는 결혼식 전부터 의미 있는 계획을 세웠다.

바로 한 아름의 꽃다발 대신 주인에게 버려진 아픔이 있는 강아지들과 함께 사진을 남기는 것이었다.

이후 자시의 사진을 공개한 사라는 “동물 구조 단체에서 일을 하면서 버려지는 강아지들의 현실이 안타까웠다”며 “보호소에 있는 강아지들에게 새 주인을 찾아주고자 사진을 촬영했다”고 전했다.

아래 사라와 매트의 아름다운 웨딩 사진을 공개한다. 주인에게 버려진 아픔을 갖고 있지만 또다시 사람의 손길에 즐거워하는 강아지들의 모습을 함께 감상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