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간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는데

인사이트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주인이 죽은 줄도 모르고 병원 밖에서 8개월 동안 기다린 강아지에 대해 보도했다.

브라질 산타카타리나 주의 길거리에서 한 노숙자와 함께 생활하던 강아지 네가오(Negão)는 갑작스럽게 발작을 일으킨 주인과 함께 인근 병원으로 가게 됐다.

반려동물 출입이 엄격하게 금지된 탓에 네가오는 병원 앞에서 주인을 기다리게 됐는데 안타깝게도 그는 수술 중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인사이트

병원 직원들은 네가오에게 새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동물 보호소로 보냈지만 녀석은 두 번이나 입양이 됐음에도 계속 병원 앞으로 와서 제 자리를 지켰다.

그렇게 8개월이라는 긴 세월이 흐르자 네가오의 마음에 감동을 받은 병원 직원들과 보호소 직원들은 녀석을 번갈아 돌보기로 결정했다.

병원에서 일을 하고 있는 한 의사는 “녀석의 결정에 우리는 따르기로 했다”며 “네가오의 사랑은 그 어떤 이보다 강력하고 감동적이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