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발바닥 너무 핥는다 싶으면 병원부터

해당 행동이 ‘습진’으로 인한 것일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들어 발바닥을 입으로 가져가던 강아지가 습진 확진을 받았다는 글이 올라와 견주들의 주의를 일깨웠다.

실제 전문가에 따르면 강아지들이 이처럼 발을 핥는 행동은 다양한 의미가 있다.

인사이트Youtube ‘Veterinary Secrets’

꼭 습진이 아니더라도 스트레스, 불안, 심심함 등 이유로 강아지들은 자신의 발을 꽁꽁 문다.

하지만 이런 행동이 반복된다면 습진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 의견이다.

축축하게 젖은 상태로 방치된 발바닥에 곰팡이균이 번식하면서 가려움증이 나타나게 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입에 물고 깨무는 행동을 보인다는 것.

이 증상을 그대로 둘 경우 습진이 걸린 발로 눈 밑이나 귀를 긁다가 다른 부위에도 전염될 수 있으므로 빠른 시간 내 병원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인사이트습진으로 붉어진 강아지 발 / 온라인 커뮤니티

주로 습진은 목욕 후 발바닥 털 사이를 제대로 말려주지 않았을 경우, 대소변이 묻은 상태로 잘 말리지 않았을 경우 생긴다.

그렇기 때문에 견주들은 항상 강아지 발바닥을 청결한 상태로 유지하고, 목욕이나 발 세척 후에는 발가락 사이까지 물기를 말려줘야 한다.

오랫동안 습기가 남을 수 있는 물이나 물티슈로 닦아주는 것보다는, 알코올 성분이 들어가 있어 세정 효과가 좋고 빨리 마르는 전용 세정제를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여름철 물놀이를 즐기는 강아지들이 많은 만큼 견주들의 더욱 세심한 보살핌이 요구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