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에 담겨있는 슬픈 진실

동그란 엉덩이를 눈앞에서 흔들면 그 누구도 한번 안아보지 않고 못 배긴다.

그런데 엉덩이를 자세히 보면 왠지 웰시코기에게는 꼬리가 없다는 사실을 눈치 챌 수 있다.

한번쯤은 강아지의 엉덩이에 왜 꼬리가 없는지 궁금했을 터. 사랑스러운 웰시코기 엉덩이에 꼬리가 없는 이유를 풀어본다.

많은 사람들의 오해와 달리 웰시코기도 원래 최소 20cm이상의 꼬리를 달고 태어난다.

인사이트gettyimageBank

긴 꼬리를 가진 웰시코기는 태어나자마자 꼬리를 자르는 단미수술을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만나는 코기 엉덩이에는 꼬리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웰시코기는 원래 방목하는 가축을 관리하는데 동원되는 목양견이었다.

초원에서 뛰어다니며 목양견 일을 하다보면 꼬리가 가축에게 밟혀 다치거나 죽을 수도 있는 만큼 웰시코기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꼬리를 자르곤 했던 게 단미수술의 유래다.

하지만 현대에 들어서 집에서 안전하게 생활하는 반려견 웰시코기들은 굳이 꼬리를 자를 이유가 없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Bank

그럼에도 많은 주인들은 꼬리가 없을 때 보이는 맨 엉덩이가 귀엽다는 이유로 웰시코기의 꼬리를 자르는 수술을 한다.

웰시코기가 태어나자마자 이루어지는 단미수술은 아기 강아지에게 위험할 수 있어 마취를 하지 않는다. 때문에 수술 도중 강아지는 고통을 느껴 끔찍한 비명을 지른다.

그 외에도 고무줄로 꼬리를 묶어 꼬리가 썩어 떨어지도록 하는 방법도 사용된다. 이 역시 꼬리가 썩어가는 동안 강아지가 심한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전문가들은 전한다.

국내에서도 웰시코기 단미 수술에 대한 위험성을 자각해 생후 2개월이 넘은 웰시코기에게는 꼬리를 자르는 것을 권하지 않고 있다. 이미 신경이 모두 발달한 후 단미 수술을 하면 웰시코기에게 가해지는 고통이 너무 강하기 때문이다.

강아지에게 꼬리는 감정을 표현하는 기능을 가진 만큼 아주 중요한 신체부위 중 하나이다.

자연스러운 강아지의 모습을 굳이 고통을 주면서 변형 시켜야 하느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