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사에게 맡겼더니, 새로운 커트를 해줬다

인사이트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 ‘yotikoro’는 동글동글한 귀여운 털모양으로 누리꾼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는 강아지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아지는 애견 미용사인 하마치요 요리코(Yoriko Hamchiyo)의 작품이다.

인사이트Instagram ‘yorikokoro’

요리코는 사진 속 작고 귀여운 푸들에게 ‘참깨’라는 애칭을 붙여줬다.

참깨도 처음에는 평범한 푸들이었으나, 요리코의 손을 거쳐 이미지 변신을 한 뒤부터는 더욱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누가 뭐라해도 참깨의 매력 포인트는 마치 ‘솜사탕’을 떠올리게 하는 동글동글한 외모이다.

인사이트Instagram ‘yorikokoro’

또한 성격도 활발해 야외활동을 좋아하며 지나가는 사람은 누구든 자신의 팬으로 만들만큼 사교성이 좋은 녀석이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자마자 사랑에 빠져버렸다”, “안으면 너무 푹신푹신할 것 같다”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또한 “자신의 푸들도 참깨처럼 만들어 줄 수 있냐”는 문의도 쏟아져나오고 있다.

한편 참깨는 너무나 동그란 몸으로 때로는 “살찐 것 아니냐”라는 소리를 듣지만, 가족들의 극진한 보살핌으로 건강한 상태이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