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들에게 날린 사이다 일침

인사이트

특히 강 훈련사는 코기 뿐만 아니라 강아지를 키우는 견주들에게 사이다 일침을 날려 눈길을 끌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보듬에는 강형욱 훈련사가 웰시코기 견주들과 고민을 나누며 양육방법에 대해 조언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강형욱은 웰시코기를 귀여워서 입양했다가 내보내는 견주들이 많다고 전했다.

웰시코기의 귀여운 외모 때문에 입양했다가 키우기에 너무 벅차다고 호소하는 주인이 많다는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보듬’

강형욱 훈련사는 “코기는 우선 깨무는 일이 너무 잦다”며 “손, 발 가리지 않고 시도 때도 없이 깨물어 힘들다”고 전했다.

이어 강 훈련사는 웰시 코기의 털빠짐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웰시코기는 자라면서 솜털을 한 번 벗는다. 원래 털이 많이 빠지는 견종인데, 털갈이하면 놀랄 만큼 털이 빠진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강 훈련사는 견주들의 태도에 대해서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반려견을 “짬 내서 키운다”고 생각하지만 강 훈련사는 이는 잘못된 인식이라고 밝혔다.

강 훈련사는 “반려견을 키우는 일은 다른 용무가 끝난 뒤 강아지에게 최선을 다하는 게 아니라 아이 키우듯 24시간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사이다 조언을 남겼다.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