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타기만 하면 안전벨트부터 매는 이유

개정 도로교통법에 따라 승객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다가 적발되면 운전자에게 과태료 3만 원이 부과된다.

안전띠는 운전자와 탑승자의 생명과 직결된 만큼 선택이 아닌 의무 사항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나 마찬가지. 대부분 나라에서 주행 중에 안전띠를 미착용했을 시 교통경찰의 단속 대상이 된다.

여기 안전띠의 중요성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듯한 강아지가 소개돼 눈길을 끈다.

인사이트Pear Vedio

28일(현지 시간) 동영상 공유 사이트 ‘Pear Vedio’에는 시베리안 허스키가 스스로 안전띠를 매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주인을 따라 옆좌석에 탑승한 강아지 한 마리.

녀석은 주인이 미리 꽂아놓은 안전띠를 확인하더니 자연스럽게 몸을 집어넣는다.

익숙하게 안전띠를 착용한 강아지는 편한 자세를 취하고 차가 출발하기를 기다리는 모습이다.

인사이트Pear Vedio

알고 보니 주인이 주행 중 차가 흔들릴 때마다 비틀거리는 강아지를 보고 안전띠를 매는 훈련을 시켰던 것.

주인을 잘 따르기로 유명한 시베리안 허스키는 훈련 이후 차에 탈 때마다 스스로 안전띠를 매고 있다고 전해졌다.

해당 영상이 전해지면서 누리꾼들은 “안전띠 때문에 벌금무는 일은 없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