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휠체어를 타고있는 이유

인사이트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2013년 두 다리가 없는 치와와 캉가(Kanga)와 루(Roo)를 입양한 미국의 테레즈 부(Therese Vu)와 둑 트란(Duc Tran)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근친 교배 부작용으로 두 다리 없이 태어난 캉가와 루는 미국 조지아 주의 한 동물 보호소(Angels Among Us)에 맡겨졌다. 그러나 녀석들은 자신들을 원하는 주인을 만나지 못해 수개월 동안 보호소에 머물러야 했다.

어느 날 우연히 이 보호소의 홈페이지를 살펴보던 테레즈는 귀여운 외모를 뽐내는 치와와 남매의 사진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 그리고 그녀는 남편에게 당장 보호소로 가자고 부탁했다.

인사이트The Dodo ‘Therese Vu’

이후 캉가와 루를 입양한 테레즈 부부는 녀석들이 집안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집안 이곳저곳에 담요와 매트를 깔아줬다.

또한 두 다리만으로 살아가야 하는 녀석들을 위해 의족을 제작하는 친구에게 특별히 부탁해 특수 ‘휠체어’를 제작해줬다.

그렇게 두 다리를 대신할 휠체어를 갖게 된 녀석들은 그것을 타고 물 만난 고기처럼 온 집 안을 누비며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

테레즈는 “16년 간 키우던 반려견 두 마리가 세상을 떠나 많이 힘들었는데, 귀여운 캉가와 루를 만나면서 우리 부부 역시 활기를 되찾았다”라며 “우리가 녀석들에게 준 것보다 치와와 남매에게 우리가 얻는 행복감이 더 크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