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별 남다른 애정표현을 보이는 행동

동물들은 좋아하는 상대에게 어떤 방식으로 애정을 표현할까?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동물들의 신기한 애정표현 방법>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사랑의 징표를 주고 받거나 다정하게 손을 잡고 있는 동물들의 모습이 포착돼 놀라움을 자아내게 한다.

사람과 비슷해서 더욱 눈길이 가는 동물들만의 달달한 애정표현법 6가지를 정리해 소개한다.

1. 해달은 항상 손을 잡고 잔다

사실 해달이 손을 잡고 자는 이유는 자는 동안 홀로 떠내려가지 않기 위해서다.

이유야 어떻든 자는 내내 손을 잡은 해달의 사랑스러운 모습은 엄마 미소를 짓게 한다.

2. 강아지는 좋아하는 상대에게는 무조건 져준다

수컷 강아지는 좋아하는 암컷이 생기면 무조건 져준다.

아무리 사나운 맹견이라도 좋아하는 암컷 앞에서는 순한 강아지가 된다.

3. 펭귄은 반짝이는 조약돌을 ‘사랑의 징표’로 준다

펭귄은 좋아하는 상대에게 프러포즈 반지를 주듯이 반짝이는 예쁜 조약돌을 선물한다.

‘남극의 로맨티스트’ 펭귄은 상대가 프러포즈를 받아들이면 조약돌을 모아 함께 살 둥지를 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 해마는 어디 갈 때 항상 꼬리를 묶어 다닌다

해마는 짝을 이루면 평생 일부일처로 사는 생물로 유명하다.

심지어 여행을 가거나 먼 거리를 이동할 때는 서로의 꼬리를 묶고 함께 다닌다.

5. 홍학은 사랑하는 상대와 ‘입맞춤’ 한다

홍학도 입맞춤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서로 마음에 드는 상대를 만난 홍학들은 부리를 맞대거나 목을 꼬아 마음을 전한다.

6. 혹등고래는 짝짓기하고 싶은 상대에게 ‘고백송’을 부른다

일명 ‘노래를 부르는 고래’로 알려진 혹등고래는 ‘노래’를 불러 구애를 한다.

혹등고래에 대한 다수의 연구에 따르면 ‘고백송’에는 일정한 박자와 음정도 있다고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