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이럴 때 제대로 스트레스 받는 행동 11

강아지는 사람보다 좋고,싫음이 분명하다. 좋아하는 간식중에 더 좋아하는 간식이 있을만큼 선택장애란 없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분명하기에 선택에 대한 스트레스가 없는 강아지의 주된 스트레스는 의외로 ‘주인’ 이다.

‘강아지들이 싫어하는 주인들의 행동 11가지’를 소개한다.

1.다른 강아지와의 교제를 억지로 권하는 행동

사람들도 자신이 싫어하는 사람과 대화하며, 교제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는가? 강아지도 마찬가지다. 산책이나 외출했을 때 다른 강아지와의 만남을 억지로 만들지 마라.

2.일관된 규칙을 지키지 않는 행동

규칙적인 행동을 하지 않는다면 강아지는 혼란을 겪게되기 때문에 보호자는 특별히 신경을 써야하는 부분이다.

3.몸짓이 아닌 말을 많이 하기

주인의 말 보다는 강아지는 행동으로 알아듣는 경우가 많다. 말로 아무리 해도 알아들을 수 없기 때문에 말보다는 행동에 집중해 소통을 하길 권한다.

4.강아지가 지루함을 느끼게 혼자 놔두기

집안 곳곳을 물어뜯거나, 망가뜨리는 것은 강아지 잘못이 아니라 주인의 잘못이 더 크다. 강아지가 지루하거나 심심해하기 때문인데 산책이나 같이 있는 시간을 늘려라

5.강아지 얼굴 쓰다듬기

얼굴을 마구 쓰다듬는 것은 정말 좋지 않다. 사람도 얼굴을 만지면 싫어하듯 귀엽다고 강아지를 마구 쓰다듬으면 스트레스가 쌓이게 된다.

6.낯선 강아지와 눈 마주치기

사회성이 좋은 강아지는 처음보는 강아지와 꼬리를 흔들며 교감을 하지만, 대부분의 강아지는 낯선 강아지를 보면 짖고 공격성을 띄기 때문에 억지로 눈을 마주치게 하면 안된다.

7.산책 시 다양한 곳 냄새 맡지 못하게 막는 행동

이곳저곳 냄새를 맡으려는 강아지를 억지로 이끌고 주인의 목적지를 향해 무심코 걷게되면 강아지는 산책을 나가서도 스트레스를 받는다. 산책을 나갔다면 강아지에 집중해서 같이 걷기를 바란다.

8.목줄 짧게 잡기

9.주인의 불안한 감정상태

주인이 불안해 하거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면 온전히 강아지에게도 전달되기 때문에 편안한 상태로 강아지를 대하길 바란다.

10.강아지를 껴안는 행동

귀엽다고 많이 하는 행동이지만 이건 잘못된 행동이기도 하다. 강아지가 받아들이기엔 사랑의 표시가 아닌 ‘복종’의 표시로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11.의도적으로 놀리기

귀여운 행동이나, 표정을 하면 놀리거나 손가락질 하는 경우가 있는데 강아지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다.

만약 강아지들이 눈에 흰자를 조금 보이거나, 눈을 감거나, 귀를 축 내린다면 주인의 행동에 스트레스를 받고있다는 증거이니 주의하길 바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