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후 아내를 밀쳐내는 남편 때문에 왈칵

인사이트

지난달 31일 MBN ‘카트쇼 2’에서는 게스트로 출연한 김미경 강사와 김경화 전 아나운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경화는 여성 속옷 종류 가운데 하나인 슬립에 대해 설명하던 중 눈시울을 붉혔다.

올해 결혼 18년 차를 맞은 김경화는 “저는 집에서 흐트러진 모습으로 있는 걸 싫어하는데 저희 남편은 저의 10배 정도로 싫어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MBN ‘카트쇼 2’

이어 김경화는 둘째 출산 당시를 회상하며 “귀여운 캐릭터가 그려진 잠옷을 입고 남편에게 애교를 부렸는데 ‘왜 이래’라며 나를 밀쳐내더라”라며 출연진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경화는 “안 그래도 아기 낳고 여자로서 모든 걸 잃어버린 것 같았는데 남편이 밀쳐내니까 너무 슬펐다”라고 회상했다.

눈물을 흘리는 그녀의 모습에 남편은 다급하게 미안하다며 위로했다.

하지만 김경화는 “펑펑 울었다. 사과했지만 치유가 되지 않았고, 풀지 못한 채 넘어갔다”며 답답했던 마음을 내비쳤다.

인사이트MBN ‘카트쇼 2’

그녀는 남편이 시각적인 요소를 중요시 여긴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경화는 “남편이 ‘네가 집에서 맨 얼굴에 편한 옷을 입고 있는 것보다 섹시한 걸 입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적 있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지난 2000년 MBC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한 김경화는 입사 1년 만에 일반인 남성과 결혼해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끈 바 있다.

현재 김경화는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활동하며 최근 SNS에 핫한 몸매 사진을 올리며 주부들의 워너비로 떠오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