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 나는 순서에 따라 월령별 이 닦이는 법

유치(젖니)의 관리 상태가 영구치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유치 단계부터 치아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영구치에 영향을 미쳐 성장하는 내내 치과 질환을 겪기 쉬워요.

유치의 충치가 심한데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충치에 생긴 고름이나 세균이 잇몸 속으로 들어가 잇몸 안쪽에 이미 형성된 영구치에 침투할 수도 있답니다. 오늘은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충치 예방법과 월령별 이 닦는 법에 대해 알아볼게요

생활 속 충치 예방법

이가 나면 칫솔질을 시작한다  치아 표면에 남은 음식 찌꺼기는 충치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 음식을 먹인 뒤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해요. 젖먹이라면 젖을 먹인 뒤 끓여서 식힌 물을 몇 모금 먹이거나 가제 손수건을 적셔서 잇몸과 혀를 닦아주면 됩니다.

인스턴트식품을 많이 먹이지 않는다   당분이 많이 함유된 케이크나 콜라, 아이스크림, 라면 등은 대표적 산성식품으로 치아 건강을 해치는 주범이에요.  반면 과일과 채소, 해조류 등은 알칼리성식품이므로 자주 먹이는 것이 치아 건강에 좋지요. 특히 산성을 알칼리성으로 바꿔주는 다시마, 미역, 콩과 녹황색 채소를 매일 꾸준히 먹이면 아이의 치아를 튼튼하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답니다.

유산균음료를 많이 먹이지 않는다 흔히 요구르트 같은 유산균음료는 좋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대부분의 유산균음료에는 단백질이나 칼슘은 적고, 설탕 함유량이 매우 높다. 치아를 튼튼하게 하는 성분은 적고 치아 건강을 해치는 성분 함량은 높은 것. 특히 젖병에 요구르트를 넣어 먹이는 것은 치아우식증을 유발하는 매우 안 좋은 습관이다

충치가 있으면 입에 직접 뽀뽀하지 않는다 부모가 충치가 있는 경우 뽀뽀를 하면 침을 통해 충치균이 전염될 수 있습니다. 수시로 충치 여부를 검사하고 충치가 있는 경우 치료가 끝나기 전까지는 뽀뽀를 삼가야 해요. 엄마가 음식을 입으로 잘라서 아이 입에 넣어주거나 엄마와 아이가 같은 숟가락으로 음식을 먹는 것도 엄마의 충치균을 아이에게 옮기는 위험한 행동입니다.

치아에 불소를 덮어준다   치아 표면에 일정량의 불소를 덮으면 치아 표면이 튼튼해져 충치균의 공격을 잘 견딜 수 있어요. 특히 유치는 법랑질이 무르고 약하기 때문에 불소 도포를 해주면 충치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어요. 보통 3~4개월 정도 불소 효과가 유지되므로 불소 도포는 4개월마다 해주는 게 적당합니다.

치아 표면을 매끄럽게 해준다   어금니 표면은 음식물을 잘 씹을 수 있도록 가느다란 틈새와 작은 구멍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틈새에 음식물과 플라크가 잘 끼어 충치가 생기곤 해요. 플라스틱 계통의 복합 레진 성분인 실런트로 홈을 매끄럽게 메우면 충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월령별 이 닦는 법

올바른 양치질, 포기하지 마세요!

치아 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양치질입니다. 아이가 싫어하거나 엄마가 귀찮더라도 식사 후 양치질만은 잊지 마세요! 또 칫솔모가 옆으로 벌어지기 시작하면 그때그때 칫솔을 교체해야 양치질 효과를 제대로 볼 수 있다는 사실도 기억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