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에 붓고나서 알게 된 새로운 경험사실

양치하기 힘든 상황에 입안을 시원하게 헹구는 기능 이외에도, ‘구강청정제’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우리는 대부분 양치하기 힘든 상황일 경우 양치의 훌륭한 대안으로 ‘구강청정제’를 사용한다. 하지만, 아래의 설명을 읽다 보면, 과연 ‘구강청정제’라는 이름이 적합한가 하는 의문을 품게 될 수도 있다

입속을 깨끗하고 상쾌하게 해주는 ‘구강청정제’가 사실은 다른 목적으로 발명된 것이라고 밝혔다. 사실, 원래는 외과수술 전 ‘소독’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 ‘구강청정제’이다.

그리고 이러한 ‘소독’의 기능을 하는 ‘구강청정제’를 매우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방법도 함께 소개했다. 우리의 실생활을 더욱더 편리하게 만들어줄 ‘구강청정제의 색다르게 사용하는 9가지’를 참조하도록 하자

1.무좀제거 : 구강청정제는 발가락에 자리한 지독한 무좀을 없애는데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고 소개했다. 넓적한 대야에 구강청정제를 붓고 30분간 발을 담그고 있으면 무좀균이 제거된다. 특히 냄새가 조금 지독할 수 있지만 약간의 식초를 섞어주면 무좀을 더 멀리 날려 보낼 수 있다

2.휴지통 냄새 제거 : 코를 찌를듯한 냄새가 난다면, 휴지에 ‘구강청정제’를 적셔준 뒤 쓰레기통에 버리면 된다. 그러면 휴지통에서 오는 냄새를 상당량 줄일 수 있다. 또는 쓰레기통 맨 아래에 구강청정제를 적신 휴지를 넣어 놓으면 다른 냄새를 잡아주고 산듯한 민트향이 퍼진다

3.모기에 물렸을 때 : 우리의 적, 모기 때문에 가려운 곳이 한 두 곳이 아니다. 약을 바르면 완화되기는 하지만, 항상 우리에 몸에 지니고 다니지 않는 것이 문제이다.

엄청난 가려움이 밀려오는데, 연고가 없을 경우에는 휴지에 ‘구강청정제’를 살짝 묻혀 문질러주자. 가려움을 완화하는 데 효과를 볼 수 있으며, 다른 벌레들이 문 곳에도 소독 효과와 가려움 완화에 도움이 된다

4.칫솔 세균 제거 : 욕실같이 습한 장소에 칫솔을 두고 쓰다 보면 세균이 칫솔모에서 번식하기 쉽다. 구강청정제는 입속 세균을 제거해줄 뿐만 아니라 칫솔에 있는 세균들을 없애주기도 한다. 구강청정제 한 컵을 컵에 따라 칫솔을 거꾸로 꽃은 뒤 하룻밤만 두면 박테리아와 이별할 수 있다

5.겨드랑이 냄새 제거 : 땀이 겨드랑이에 잔뜩 맺혀 냄새를 퍼뜨린다. 향수나 데오드란트가 없다면 곤란한 상황이 올 수 있다. 이럴 때 당황하지 않고 화장솜이나 휴지에 구강청정제를 부은 후 겨드랑이에 살살 문질러주기만 하면 된다. 이 방법은 겨드랑이뿐만 아니라 냄새가 날 만한 곳에도 조금씩 문질러주면 효과를 볼 수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6.변기 살균 : 주기적으로 화장실을 청소해주어 변기에 살는 세균을 제거해주어야 한다. 이럴 때 구강청정제를 변기에 부어 솔로 닦아내 주면, 살균하는 동시에 상쾌한 향도 나게 해준다. 생각보다 꽤 많은 양을 부어야 하기 때문에 아까운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변기에 잔뜩 번식하고 있는 박테리아와 곰팡이를 제거하는 데 의의를 두는 것이 좋다

7.여드름 제거 : 구강청정제는 엄청나게 독해 보이는 것과 달리 사실 얼굴에 닿아도 피부를 상하게 하지 않는다. 소량의 구강청정제를 화장솜에 묻힌 뒤 블랙헤드, 뾰루지, 여드름이 나올 마 한 곳에 두드려주면 피부가 건강해진다

8.비듬 예방 : 놀랍게도 구강청정제는 ‘비듬’을 예방해주는 효과가 있다. 샴푸에 소량을 섞어 머리를 마사지한 뒤 꼼꼼하게 씻어내기만 하면 된다. 두피가 시원해지는 느낌이 들어 머리가 더욱 맑아지는 듯한 기분이 들기도 하니 오늘 저녁 소량에 구강청정제를 섞어 사용해보는 것도 좋다

9.모니터 세척 : 구강청정제를 분무기에 넣어 모니터에 뿌리면 어색한 느낌이 들겠지만, 정말로 모니터가 깨끗해진다.

모니터 화면이 기름층으로 번들거리면 이를 제거하는 데 아주 효과가 좋다. 또한, 스마트폰의 화면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스마트폰의 같은 경우는 분무기로 뿌리는 것보다는 휴지에 소량의 구강청정제를 묻혀 살살 닦아주도록 하자